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전기이륜차 개발 주력 정부.지자체도 보급 확대 지원
관리자 (hanmir) 조회수:4270 추천수:9 121.141.33.3
2018-06-21 10:44:50

국내 이륜차 업체들이 전기이륜차 개발과 판매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노후 이륜차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일반 승용차​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일 최악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덮치면서 ​정부와 지자체들이 전기이륜차에 대한 보조금 지원 등 혜택을 강화하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이륜차 업체들은 올 들어 공격적으로 전기 이륜차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국내 이륜차 업체 1위 대림오토바이는 새해를 맞아 전기 이륜차 모델 3종을 선보였다. 전기 이륜차 전문 업체 모두나와 역시 3종의 신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대림오토바이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현 전기차(EV) 트렌드에 맞춰 새해 전기 이륜차 모델 재피, 어필, 파스텔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했던 전기 이륜차에서 성능 개선을 거친 모델이다. 특히 고속형 전기이륜차​ 재피는 정부 보조금 지급 대상으로 인증 받았다. 최고 속도는 시속 70km, 최대 주행거리는 112km이다. 탈부착식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해 가정용 전원을 이용해서 충전할 수 있다.

 

모두나와는 중국 전기이륜차 제조사인 오파이와 합작 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휴대전화 충전 방식 전기이륜차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모두나와 관계자는 “올해 전기 이륜차 3종이 새롭게 출시될 예정이고, 환경부 보급 대상 모델에도 신청을 한 상태”라고 말했다.

 

최근 몇 년 간 미세먼지 급증으로 대기환경이 주요 이슈로 부상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도 전기 이륜차 보급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 국내 노후 이륜차는 약 260만대로, 노후 이륜차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일반 승용차보다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휘발유 오토바이 1대를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하면 승용차를 10대 바꾸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전기 이륜차 보급과 보조금 지급을 통해 노후 이륜차를 전기 이륜차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 이륜차 5000여대가 공공기관과 민간사업자에 보급된다. 2020년까지 2만대를 보급하는 게 목표다.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 담당자는 “1300여대를 보급했던 작년보다 지원 대수를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 이륜차 500대를 공공기관과 민간사업자에 보급할 계획이다. 서울시청 기후환경본부 담당자는 “500대 중 50대는 공공기관에, 450대는 민간에 보급할 예정이다. 정확한 대수는 추후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주시도 올해 환경부 인증을 받은 전기이륜차를 구입하는 시민에게 대당 25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입장이다. 지자체 보조금은 환경부가 공동 부담한다.

 

해외에서는 이미 전기 이륜차 보급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대기오염 저감 대책으로 2007년부터 화석연료 이륜차의 시내 주행을 제한하고 전기 이륜차 이용을 권장해왔다. 프랑스 파리시도 2016년 시내에 공공 전기 이륜차를 설치했다.

 

한국이륜자동차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전기이륜차 보급 정책이 대기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것은 당연하다”며 “다만 전기차나 전기이륜차 생산 과정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생산 과정에서 화석연료를 줄인다면 대기 환경 개선 효과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도나와(주)-